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 2007. 10. 23. 14:27

본 얼티메이텀

http://www.bourneultimatum.co.kr/

올해 17번 째 관람영화.

본 아이덴티티 -> 본 슈프리머시 -> 본 얼티메이텀으로 이어지는 본 시리즈의 완결편.(하긴 이런 돈 되는 시리즈를 3편으로 마무리 지을 헐리우드는 아니지만...)

쉴 새없이 흔들리는 카메라와 편집으로 마치 롤러코스터를 탄 기분을 느끼게 하는 영화.(이런 거에 약한 사람들은 멀미도 하겠더만...)

어쩌다 보니 계속 사정이 생겨 못 보다가 간신히 구로 CGV에서 막차로 관람. 극장에서 못 봤으면 엄청 후회할 뻔 했음.

올해 본 영화중에서는 거의 최고의 영화.

섬세한 연출과 치밀한 설정으로 왠만한 첩보, 스릴러 영화는 명함도 못 내밀 듯.

맷 데이먼은 5년 전 1편의 앳되기도 한 모습은 간 데 없고 정말 평범하지만 강인한 킬러의 모습을 완벽히 연기한다. 중간에 전화통화만으로 일반인인 기자로 하여금 첩보요원들도 따돌리게 하는 장면은 최고.(그러게 잘난 놈 말 들어서 손해볼 것 없다니깐, 쯧쯧.)

줄리아 스타일즈는 이번에도 역시 안습 캐릭터. 괜히 데쉬에게 대들다가 한 번에 나가 떨어지질 않나...(1편에서 콩클린의 대사를 생각해보면 왠지 이상하기도. 1편에서 분명히 "죽이기만 할 거면 니키를 보내도 됐었어" 라는 대사를 볼 때 왠지 뭔가가 있는 캐릭터 같더만. 3편 내내 본을 만나 인생 꼬이는 캐릭터가 되었네.)

마지막에 검은 머리로 염색하고 머리를 자를 때는 본 아이덴티티의 Franka Potente를 떠올리게 한다.
하지만 본은 그 때와 달리 무표정하게 지켜만 보고...

중간에 2편의 마지막 장면이 다시 나올 때 치밀한 설정에 다시 한 번 감탄했고.

1편의 시작과 같은 3편의 엔딩이 과연 4편을 허락할 지....

  • Favicon of https://linuxlog.kr BlogIcon lsal | 2007.10.23 17: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무척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하지만 1편과 2편의 내용이 희미하여 화끈한 액션과는 반대로 답답한 가슴을 부여잡고 본 영화이기도 합니다. 1편부터 다시 한 번 쭈욱 봐야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 2007.10.23 17: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쉽네요. 얼마전까지 케이블TV OCN에서 몇 번씩 1, 2편을 틀어줬었는데요. 저는 그걸 보고 가서인지 그나마 덜 헷갈리더라구요. 다시 한 번 1편부터 보셔도 재미있을 영화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7.10.23 17:32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근래에 나온 영화중에 젤 볼만했던 영화져..

    참 3편을 딱보는데, 2편의 기억이 안나서 많이 헤맸음.. ^^; ㅋㅋ

    생각해보면서 보기에도 좋은영화구, 눈으로 보기에도 좋은 영화.~

    남자가 봐도 맷데이먼이 멎있어요. 맷포스~

    • Favicon of https://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 2007.10.23 17:50 신고 | PERMALINK | EDIT/DEL

      무표정 속에 숨겨져 있는 포스가 장난이 아니더군요. 정말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멀리 구로까지 간 걸 보상해주는 영화였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7.12.26 16:40 | PERMALINK | EDIT/DEL | REPLY

    trilogy 의 관점에서 봤을때는 4의 여지가 없긴 한데...

    제이슨 본이 너무 보고 싶어요 ㅠㅠㅠㅠㅠ

    • Favicon of https://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 2007.12.26 17: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혹시 모르죠, 돈 되는 시리즈는 절대 그냥두지 않는 헐리우드니까 어떻게든 본 시리즈를 이어나갈지도 모른다고 생각중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