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후에 남겨진 것들(KIRSCHBLUEN - HANAMI, 2008) :: 2009. 3. 19. 10:25


CGV에서는 어제가 마지막 상영이었기에 월차 휴가를 내서라도 보고싶었던 영화.

보면서 부부가 같이 눈물 찔끔~~~

평생을 같이 보내 온 부부가 한 명을 먼저 떠나 보내게 되었을 때, 나머지 한 명은 어떻게 살아갈까?
내 안에 남았던 기억은 내가 사라지면 어떻게 되는 걸까?


아내의 옷을 입고 벗꽃을 보여주고 후지산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부토를 추던 남편의 모습에서 깊은 사랑이...(말이 쉽지, 평생을 독일병정처럼 꼿꼿히 살아온 그에게 쉬운 일은 절대 아니었을거다.)


부부를 이해해주는 것은 그들의 자식들이 아니라 결국은 딸의 레즈비언 애인, 동경의 부토를 추던 노숙자 소녀와 같은 제 3자들이란 것이 오히려 더 절절히 다가왔다. 너무 가까운 관계에서는 오히려 서로를 정확히 볼 수 없게 되는 걸까? 마지막 장면의 자식들의 대화에서도 아버지를 호텔방에서 18세 소녀와 있다 돌아가신 것만으로 평가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하나 다를바 없다는 생각을...



마지막 후지산을 바라보며 내 안의 아내와 같이 부토를 추던 그의 모습. 생의 마지막 순간에 그들은 그렇게 하나가 되었다.


모든 사람은 언제나 시간이 아직은 많이 남아있다는 착각 속에 살아가는 것 같다.
지금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면 오늘이 그 사람과의 마지막인 것처럼 사랑해주길...


작년까지는 그래도 꼬박꼬박 보고 온 영화들 정리해서 블로그에 간단하게 포스팅했었는데 요즘은 그것도 힘드네. 그래도 이 영화만은 왠지 꼭 포스팅하고 싶었음.

  • Favicon of https://akdong2k.tistory.com BlogIcon G_Gatsby | 2009.03.20 18: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영화 보셨군요. 저도 이영화를 봤었죠. 최근 나온 영화중에 가장 좋은 느낌을 주는 영화였어요.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봤다면 더 오래 기억이 남겠죠? ^^ 파란색 스웨터로 서로 감싸고 바다를 바라보는 장면이 정말 인상적이었네요.^^

    • Favicon of https://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 2009.03.21 0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예, 말씀하신 그 장면과 마지막에 후지산을 바라보며 부토를 추던 모습이 저에게도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9.03.21 12: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샌맨님의 바람에 힘입어
    저도, 모든 연인들이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사랑하기를 빌어봅니다.
    비디오나 관련하여 찾아가서라도 보고 싶군요...^^

    저도 오랜만에 다녀가는 듯합니다. 발길이 무척 반가웠답니다.
    좋은 시간 보내고 계시죠?

    • Favicon of https://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 2009.03.23 11: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하하, 정신없이 빠쁜 시간을 보내고 있네요~ ^^
      블로그도 잘 관리 못하고요~ 그래도 종종 찾아뵙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 Favicon of https://hollowtree.tistory.com BlogIcon 굿럭쿄야 | 2009.03.25 21: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요즘 블로그 잘 못하고 있었어요.
    오늘에서야 밀린 포스팅 하려고 컴퓨터 앞에 앉기 시작했네요.
    그나저나 이 영화는 꼭 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서 후회가 되네요.
    파니 핑크 감독의 작품이라고 해서 무지 보고 싶었는데...

    • Favicon of https://sandman.tistory.com BlogIcon sandman | 2009.03.26 16: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나중에 DVD로 출시되시면 꼭 한 번 보세요.
      단순한 신파극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저에게는 너무 좋았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 2009.03.26 11:34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화 감동적일 것 같네요. 시간이 될 때 꼭 봐야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